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6-18 15:10

  • 뉴스
  • 경기뉴스
  • 뉴스 > 경기뉴스

중앙아시아 의료인 14명도내 9개 병원서 초청 연수 마쳐

기사입력 2018-09-11 13:47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의료인 14명이 성공적으로 연수를 마치고, 11일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2018 중앙아시아 의료인 연수 수료식’을 가졌다.


이들 의료인은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추천을 받은 외과, 심혈관외과, 정형외과, 신경외과, 비뇨기과 전문의들이며, 의료인들은 카자흐스탄 University medical center (UMC) 재단, 쉼켄트 지역 심혈관 센터, 우즈베키스탄 타쉬켄트 메디컬 아카데미 등 소속이다.


이들은 지난 8월 19일부터 9월 14일까지 4주 동안 ▲가톨릭대학교성빈센트병원 ▲가톨릭대학교부천성모병원 ▲순천향대학교부천병원 ▲고려대학교안산병원 ▲분당제생병원 ▲지샘병원 ▲세종병원 ▲윌스기념병원 ▲이춘택병원 등 도내 9개 병원에서 우수 임상 기술과 IT기반의 첨단의료기술을 교육 받았다.


이들은 이번 연수를 통해 경기도와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보건의료 협력의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앙아시아 신흥 성장 국가 해외 의료인들은 경기도 병원들이 도입하고 있는 스마트 IT 진료기술, 첨단의료장비를 활용한 로봇수술 등 최소 침습 수술에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또한 암, 심혈관, 신경외과 등 고도의 의료기술을 요하는 중증 질환 치료도 장점으로 꼽고 있어 이를 배우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10개국 535명의 해외 의료인이 경기도를 다녀갔다.


경기도는 카자흐스탄 보건부를 비롯한 5개 지방 정부(알마티주, 악튜빈스크주, 아크몰라주, 망기스타우주, 아스타나시)와, 우즈베키스탄 타쉬켄트주와 보건의료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의료인 연수, 상호 방문, 공동 국제학술대회 개최 등 교류 협력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온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해외 의료인 연수 프로그램은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의료산업을 해외로 진출하는 데 대한 핵심 프로젝트로 중앙아시아에서 의료 한류를 구축하는 사업”라며 “연수를 받은 의료인이 본국에서 경기도 의료를 홍보하는 핵심역할을 하는 만큼 의료인 연수를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윤 기자

 

상기 기사는 포털사이트 daum(뉴스-안산), 가장 빠른 뉴스로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안산인터넷뉴스는 공공기관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중심의 운영체제로 언론의 자유를 중시합니다. 시민의 눈과 귀로 함께 만드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제보 :
kyunsik@hanmail.net
※ 저작권자 ⓒ 안산인터넷뉴스-서부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범식 (kyunsik@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