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4-22 16:23

  • 뉴스
  • 안산뉴스
  • 뉴스 > 안산뉴스

안산시, ‘개방화장실 지정’사업 확대운영

기사입력 2018-11-01 13:25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개방화장실 지정 사업을 확대운영한다.

 

시는 공중화장실 신설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시민의 위생 편익을 도모하기 위해 개인 소유 화장실을 개방화장실로 지정운영하고 있으며, 시민들의 좋은 반응에 따라 내년부터는 기존 보다 22개소가 늘어난 90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2017~2018년도에는 총사업비 36천만 원을 들여 총 68개소(상록구 29개소, 단원구 39개소)를 운영했다.

 

개방화장실 지정 사업은 안산시 공중화장실 등의 설치 및 관리 조례에 따라 2년마다 추진된다.

 

시는 화장실 소유자나 관리자가 개방화장실로 신청할 경우 접근의 용이성, 청결도, 이용자 편의성 등 기준에 적합한지를 평가해 201911일부터 2년 동안 지정한다.

 

시는 신청을 적극 유도하기 위해 화장지 등 소모품과 수도 요금, 시설 보수, 안내 표지판을 지원하며, 또한 시민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연 1회 정기 점검과 수시 점검을 병행하여 개선 사항이 있을 경우 즉시 시정 조치하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개방화장실 운영은 화장실 신설의 물리적 어려움을 극복한 선진 행정 사례라며 앞으로도 예산의 효율적 사용을 통해 시민의 위생 편익 제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권영창 기자

 

상기 기사는 포털사이트 daum(뉴스-안산), 가장 빠른 뉴스로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안산인터넷뉴스는 공공기관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중심의 운영체제로 언론의 자유를 중시합니다. 시민의 눈과 귀로 함께 만드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제보 :
kyunsik@hanmail.net
※ 저작권자 ⓒ 안산인터넷뉴스-서부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범식 (kyunsik@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