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2-24 오전 9:2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주간 경인교육신문
안산뉴스
광명뉴스
경기뉴스
정치의원뉴스
후보자뉴스
행사단체뉴스
문화축제뉴스
미담사례
제보기사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호평&혹평
칼럼&사설
독자특별기고
인사이드
화제의 인물
삶의 향기
주말여행
기업체탐방
사회단체탐방
맛집&멋집
취임부임소개
 
2016-09-08 오후 3:03:33 입력 뉴스 > 문화축제뉴스

“한국미술의 거장展 Ⅲ“ 김영주展



201691~ 1130일 개막식 97pm : 5:00

 

2013년부터 시작되어온 한국미술의 거장전 시리즈를 통해 우리 화단의 과도기인 1950 ~ 60년대에 활동한 이 봉상, 이 종무 화백을 한국미술의 거장전 에서 2014년 두 번째 한국미술의 거장전 에서는 조각가 문 신, 서양화가 하 인두 선생의 전시를 기획하여 당시 크게 주목받고 왕성하게 활동하여온 분들이었지만 지금은 조금씩 잊혀져가는 현실이지만 우리 화단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고 잊혀져가기엔 너무나도 훌륭하고 가치 있는 작품들을 다시한번 감상할 기회를 갖고 자료집을 발간하였다.

 

지속적으로 한국현대미술사 속에서 매우 중요한 분들의 전시를 마련하여 우리의 훌륭한 문화예술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후대에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되어 온 한국미술의 거장전시리즈는 2016년 그 세번째로 한국 근대미술사에 한 획을 그으신 고 김 영주 화백의 전시로 마련하게 되었다.

 

고 김 영주 (1920~1995) 선생

 

함경남도 원산 출신의 서양화가 김영주 화백은 박수근, 이중섭의 그늘에 가려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여 한국 근대미술사에 한 획을 그었지만 국내미술사에 묻힌 인물로 알려져 있다.

 

1946년 이후 서울에 정착하여 현대 미술을 지향하는 한편, 대한민국미술전람회(약칭 국전)의 보수주의를 비판하는 등의 미술평론 활동도 했다. 작품으로는 피카소의 영향이 짙은 상징적 인물상의 현대적 화면 창조를 추구했다. 1957년에는 김병기(金秉騏) 등과 조선일보사가 주관한 현대작가초대전 조직을 주도했다.

 

그 시기의 작품은 검은 태양연작으로 인, 가족, 여신(女神), 화조(火鳥), 골고다의 언덕 등 현대인의 자아 상실 상황을 상징적으로 표상하였다.

 

1960년대 중반에는 빨강, 노랑 등의 강렬한 원색조로 직선적이고 즉흥적인 평(平筆) 작업의 구조적 추상 회화를 수년간 시도하다가 그 전의 인간 시리즈로 돌아가 내면적 형상을 한층 복합적으로 전개시켰다.

 

1970년대 이후의 작업에는 선명한 다색(多色) 선들의 즉흥적이고 기호적(記號的)인 표상과 현대 풍경또는 잃었다는 그 숱한 이야기등의 모호한 문구(文句)가 느닷없이 낙서처럼 도입되기도 하였다.

 

, 이 작업들은 독자적 화면 창조를 현대적으로 일관되게 지향했던 김영주의 특이한 표현 심리를 반영한 것이었다. 1980년대 중반 이후에는 비사실적인 인간 형상의 구상적(具象的)표현과 전보다 더욱 빠르고 즉흥적인 속도감으로 이루어진 낙서 같은 형상을, 찬란한 색상과 새롭게 융합시키려고 하였다. 그래서 이때 발표된 신화시대연작도 종래의 중심주제인 현대인의 삶과 상황을 자유로운 회화적 작위(作爲)로 연출한 것이었다.

 

그러면서 화면마다의 표현 감정과 상상을 대화’, ‘그 얼굴’, ‘’, ‘그날이 오면’, ‘너와 나’, ‘등의 부제로 말하려고 했다.

 

그러나 현대 작가들의 형식적 연작이 대개 자기 모방을 나타내듯이 김영주 역시 말년 작품들은 방법적 반복 형태로 이어졌다. 그렇더라도 1950년대 이후의 한국 현대 미술 전개과정에서 김영주의 작품 태도와 정신 및 전향적 평론 활동 등의 업적은 매우 뚜렷하다.

 

오광수 미술평론가는 "김영주는 글과 그림이 분화되지 않은 상태를 지향했다. 시대를 위해 글을 썼고 그림을 통해 시대에 맞섰다" "김영주의 분방한 색채와 표현 구사는 독특한 영역을 이뤘음에도 주류미술에 밀려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하여 왔다. 어떤 아류에도 하지 않고 독자적인 길을 걸었던 작가의 외로운 탐구정신이 새로운 평가를 받아야 할시점" 이라고 평했다.

 

자유분방한 필치와 빨강·노랑 등의 강렬한 원색의 그림은 잭슨폴록과 장미쉘 바스키아도 움찔할 만큼 독창적이고 독특한 조형세계로 기운생동한다. 특히 1990년에 제작된 가로10m, 세로 2m의 대작 '신화시대'는 에너지가 넘치고 지금 출품된 작품이라고 할 만큼 세련되고 현대적 미감이 넘친다.

 

 

김도윤 기자

 

상기 기사는 포털사이트 daum(뉴스-안산), 경기도 지방일간신문 경인매일에도 함께 보도돼 언론의 기능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습니다.

 

가장 빠른 뉴스로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안산인터넷뉴스는 공공기관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중심의 운영체제로 언론의 자유를 중시합니다. 시민의 눈과 귀로 함께 만드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제보 : kyunsik@hanmail.net

저작권자 안산인터넷뉴스-서부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범식(kyunsik@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안산시, 수도사업 각종 평가에서 잇따라 수상
안산시 상록수·단원보건소 동시 금연클리닉 운영
'블랙리스트' 논란 [안산순례길]… 숨겨진 내막 드러나
안산시 가족친화 인증기관 재인증 획득
안산시,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추진
안산시, 시민에게 감동을 주는 민원서비스 추진
학생에게 꿈을, 학생기자단 모집
동 정

윤화섭 안산시장은 13일 오전 10시 백운동 행정복지..

동 정

윤화섭 안산시장은 11일 오전 10시 중앙동 행정복지..

리더스 힐링캠프 제 15기 9강심폐소생술과 생..
안산사랑상품권 조기 정착을 위한 ‘지역경제 ..
안산시 단원구, 대부남동 막골1, 금당 부흥1지..
안산시, ‘관광홍보 SNS 서포터즈’ 2기 모집
안산시 반월보건지소,‘함께 하는 건강운동 프..
안산시, 학교급식의 다양화,고급화 위한 레시피..
안산시 단원구,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 적극 대처
200개 국가 300만 명의 고아를 향해고어헤드 ..
도 농기원 ‘농업환경자원 변동평가 협의회’ 개최
경기도, ‘프랜차이즈 대표’ ‘백년점포’ 꿈..
안산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市 집행부와의 간..
안산시의회, 의정회 신년 인사회 및 정례회의 개최
안산시, 전기이륜차 구입비 지원
안산시, 중국 바이써市와 기업 분야 교류 스타트
안산시, 나눔목공소 체험프로그램 운영
안산시, 영양플러스 대상자 상시모집
안산시 관산도서관, ‘아이의 공부습관키워주는..
안산시, ‘음주위험 예방’절주학교 진행
안산시 단원구, 각 동 직원에게 업무 멘토링 ..
200개 국가 300만 명의 고아를 향해고어헤드 ..
안산도시공사, “노후시설 개선으로시민편의 증..
안산시“2019 안산의 책을 선포합니다”
2019 안산국제거리극축제활동가 모여라!
안산시, ‘산업재해 없는 안전한 일터’만들기..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 네트워크 회..
안산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 확대
안산시,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공모 간담회
‘안산 아동 친화도시 연구모임’ 화성시 벤치..
도, IoT 기술활용 ‘실내미세먼지 ZERO화’추진..
도, 부동산 실거래가 거짓신고 61명 적발 과태료..
DMZ국제다큐, 아시아발전재단 손잡고 ‘ADF문..
도, 목욕장 레지오넬라균 오염실태 조사 부적합..
도, ‘청년공동체 활동지원사업’ 참여 청년단..
도, 수원 원천리 등 7개 하천 수해예방능력 강..
안산시, 기업과 손잡고 도시문제 해결에 나선다
안산시,‘산업재해 없는 안전한 일터’ 만들기..
안산시, 학교주변 어린이기호식품 일제 점검
안산시, 숲 체험 프로그램 ‘안산에서 놀자’
(재)안산인재육성재단 장학생 1,022명 선발 10..
안산시 단원구, 다문화특구쓰레기 무단투기 새..
안산시의회 ‘대송단지 의원 연구회’, 대송단..
“1,000번째 입양견 밤비야! 버려진 아픔 극복..
오래된 제조기업 공장을 스마트공장으로 탈바꿈
경기도 4-H연합회 57대 회장 ‘김선도’ 취임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공영홈쇼핑 마케팅 희..


방문자수
  접속자누계 : 89,280,190
  현재접속자 : 225
  오늘방문자 : 12,304
명칭 : 안산인터넷뉴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서로 86(고잔동, 안산법조타운803호)
제보광고문의 031-475-3558 | 팩스 031-475-3557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5.3 | 등록번호 경기 아00048호 | 제호 : 안산인터넷뉴스
발행인 김형근, 편집인 유영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형근
Copyright by a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kyunsi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