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2-24 오전 9:2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주간 경인교육신문
안산뉴스
광명뉴스
경기뉴스
정치의원뉴스
후보자뉴스
행사단체뉴스
문화축제뉴스
미담사례
제보기사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호평&혹평
칼럼&사설
독자특별기고
인사이드
화제의 인물
삶의 향기
주말여행
기업체탐방
사회단체탐방
맛집&멋집
취임부임소개
 
2015-10-08 오후 5:13:24 입력 뉴스 > 전국핫뉴스

아이넷티비 촌지논란,
성인가요계 큰 반발...논란 예상



성인가요와 트로트를 전문으로 송출하는 아이넷방송이 가수를 비롯한 출연진들에게 출연료를 제대로 지불하지 않고 오히려 요구하고 있다는 주장과 제작사들에게 송출료를 요구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와 아이넷의 향후 대응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와 방송가수노동조합 등 성인가요 관련 단체가 이 같은 주장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지난 3일 한 매체에서 보도한 기사에서는 한 인기 트로트가수 C모씨가 나와 "아이넷방송은 가수들에게 출연료를 주지도 않고 돈을 내야만 출연을 할 수 있는 곳"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처럼 확인되지 않은 주장으로 인해 성인가요계가 흔들리고 있다는 여론이 제기됨으로써 일명 '아이넷 촌지 논란'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이처럼 확인되지 않은 주장으로 인해 아이넷에 기대고 있는 일부 성인가요계가 동요하고있다"며 "양 측의 주장을 모두 듣지 않고 일방적인 주장만을 보도하는 행태는 금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연예계 관계자는 "현재 성인가요를 전문적으로 송출하는 방송은 많지않은데 그 중 큰 축을 담당하고 있는 아이넷티비가 흔들린다면 성인가요 가수들은 점차 설 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아이넷티비 외에 성인가요를 전문으로 다루며 방송하는 곳은 G티비, E티비, M채널 등 소수의 채널에만 국한돼, 아이넷티비와 성인가요의 입지를 흔들고자 한다는 의견 또한 제기됐다.

 

그 동안 아이넷티비는 현재 아이돌스타나 POP 등의 열풍에 밀려 점점 입지가 좁아지는 성인가요 부흥을 위해 노력했으며, 전문적으로 성인가요를 다뤄 신인 성인가요 가수들의 등용문이 돼 왔으나 이번 논란을 통해 아이넷티비는 물론 성인가요의 이미지까지도 훼손되고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한 신인가수는 "우리가 아이넷티비에 돈을 내 가면서 방송을 한다면 노예와 다름이 없지 않겠냐"며 "그 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 무근이고, 이는 아이넷티비는 물론 신인가수들과 성인가요계의 명예까지 함께 실추시키는 행위"라며 앞의 주장에 대해 강력히 반발했다.

 

또 "아이넷티비를 통해 데뷔한 가수들이 많고, 여전히 아이넷 티비는 우리의 거의 유일한 홍보 수단"이라며 성인가요계의 현실을 호소했다.

 

현재 아이넷 방송은 "우리는 신인 가수들에게 출연료를 받지 않고 있다"며 위의 주장을 일축했다.

 

윤성민 기자

 

상기 기사는 포털싸이트 daum(뉴스-안산), 경기도 지방일간신문 경인매일에도 함께 보도돼 언론의 기능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습니다.

 

가장 빠른 뉴스로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안산인터넷뉴스는 공공기관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중심의 운영체제로 언론의 자유를 중시합니다. 시민의 눈과 귀로 함께 만드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제보 : kyunsik@hanmail.net

김범식(kyunsik@hanmail.net)

       

  의견보기
Fifa coins
That's not the issue. Fifa coins http://fifa16coinsfut.blog.cz/1510/fifa-16-attack-with-purpose 2015-10-22
출연자
아니 출연료를 받고 출연해야 하는 것 아닌가여? 돈으로 가수의 입지를 다져야 하는 것인가요? 2015-10-12
가수
어제오늘의일도아니고..전국노래자랑이나 가요무대 출연할때도 오백만원이나 천만원 내야 출연할수있는데요..신인가수들 입장에선 출연료를 내고서라도 방송에나가고싶은데 돈없으면 가수활동할수가없지요.. 2015-10-09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안산시, 수도사업 각종 평가에서 잇따라 수상
안산시 상록수·단원보건소 동시 금연클리닉 운영
'블랙리스트' 논란 [안산순례길]… 숨겨진 내막 드러나
안산시 가족친화 인증기관 재인증 획득
안산시,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추진
안산시, 시민에게 감동을 주는 민원서비스 추진
학생에게 꿈을, 학생기자단 모집
동 정

윤화섭 안산시장은 13일 오전 10시 백운동 행정복지..

동 정

윤화섭 안산시장은 11일 오전 10시 중앙동 행정복지..

리더스 힐링캠프 제 15기 9강심폐소생술과 생..
안산사랑상품권 조기 정착을 위한 ‘지역경제 ..
안산시 단원구, 대부남동 막골1, 금당 부흥1지..
안산시, ‘관광홍보 SNS 서포터즈’ 2기 모집
안산시 반월보건지소,‘함께 하는 건강운동 프..
안산시, 학교급식의 다양화,고급화 위한 레시피..
안산시 단원구,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 적극 대처
200개 국가 300만 명의 고아를 향해고어헤드 ..
도 농기원 ‘농업환경자원 변동평가 협의회’ 개최
경기도, ‘프랜차이즈 대표’ ‘백년점포’ 꿈..
안산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市 집행부와의 간..
안산시의회, 의정회 신년 인사회 및 정례회의 개최
안산시, 전기이륜차 구입비 지원
안산시, 중국 바이써市와 기업 분야 교류 스타트
안산시, 나눔목공소 체험프로그램 운영
안산시, 영양플러스 대상자 상시모집
안산시 관산도서관, ‘아이의 공부습관키워주는..
안산시, ‘음주위험 예방’절주학교 진행
안산시 단원구, 각 동 직원에게 업무 멘토링 ..
200개 국가 300만 명의 고아를 향해고어헤드 ..
안산도시공사, “노후시설 개선으로시민편의 증..
안산시“2019 안산의 책을 선포합니다”
2019 안산국제거리극축제활동가 모여라!
안산시, ‘산업재해 없는 안전한 일터’만들기..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 네트워크 회..
안산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 확대
안산시,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공모 간담회
‘안산 아동 친화도시 연구모임’ 화성시 벤치..
도, IoT 기술활용 ‘실내미세먼지 ZERO화’추진..
도, 부동산 실거래가 거짓신고 61명 적발 과태료..
DMZ국제다큐, 아시아발전재단 손잡고 ‘ADF문..
도, 목욕장 레지오넬라균 오염실태 조사 부적합..
도, ‘청년공동체 활동지원사업’ 참여 청년단..
도, 수원 원천리 등 7개 하천 수해예방능력 강..
안산시, 기업과 손잡고 도시문제 해결에 나선다
안산시,‘산업재해 없는 안전한 일터’ 만들기..
안산시, 학교주변 어린이기호식품 일제 점검
안산시, 숲 체험 프로그램 ‘안산에서 놀자’
(재)안산인재육성재단 장학생 1,022명 선발 10..
안산시 단원구, 다문화특구쓰레기 무단투기 새..
안산시의회 ‘대송단지 의원 연구회’, 대송단..
“1,000번째 입양견 밤비야! 버려진 아픔 극복..
오래된 제조기업 공장을 스마트공장으로 탈바꿈
경기도 4-H연합회 57대 회장 ‘김선도’ 취임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공영홈쇼핑 마케팅 희..


방문자수
  접속자누계 : 89,280,406
  현재접속자 : 183
  오늘방문자 : 12,520
명칭 : 안산인터넷뉴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서로 86(고잔동, 안산법조타운803호)
제보광고문의 031-475-3558 | 팩스 031-475-3557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5.3 | 등록번호 경기 아00048호 | 제호 : 안산인터넷뉴스
발행인 김형근, 편집인 유영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형근
Copyright by a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kyunsi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