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6-22 오후 3:1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주간 경인교육신문
안산뉴스
광명뉴스
경기뉴스
정치의원뉴스
후보자뉴스
행사단체뉴스
문화축제뉴스
미담사례
제보기사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호평&혹평
칼럼&사설
독자특별기고
인사이드
화제의 인물
삶의 향기
주말여행
기업체탐방
사회단체탐방
맛집&멋집
취임부임소개
 
2013-08-25 오후 8:06:54 입력 뉴스 > 화제의 인물

[인터뷰] 의정 김지익 선생
최신주역 성명학, 작명과 철학 이란?



소년시절 일찍이 천자문과 논어, 맹자, 중용, 대학, 시전 서전 주역을 익힌 의정 김지익 선생. 경북 안동의 엄격한 양반 문화 속에 인간의 삶을 깊이 연구했던 탓에 자신의 운명은 늘 뒷전이었던 의정 김지익 선생은 약 30년이 넘는 시간동안 남의 인생 가이드에 젊음을 다 보낸 셈이다.

 

 

한 때 인생막장이었던 태백의 광부로 청년시절을 보낸 의정 김지익 선생은 평소 익히고 연구하던 한학의 묘미에 이끌려 40대부터 본격적인 성명학과 철학에 입문, 작명과 사주를 보는 일을 업으로 삼게 됐다.

 

이후 30년이 지난 현재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소재 안산법조 1층에서 운영 중인 <태백당>을 통해 세상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관내 유명정치인들과 멀리지방에서도 삶과 운명의 인과관계를 듣기 위해 찾아온다는 <태백당> 의정 김지익 선생의 구수한 입담은 각박한 현실 속에 한번 쯤 쉬어가는 여름날 서늘한 그늘이자 겨울날 따스한 햇살이기도하다. <편집자 주>

 

◆이름을 잘 지어야하는 이유와 작명에 대해 한 말씀
자신의 운에 맞는 좋은 이름을 가져야 인생이 잘 풀린다는 게 이름을 잘 지어야 하는 이유다.

 


요즘 개명이 유행처럼 너도나도 하는데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이름으로 인한 운명의 방향은 결코 무시할 수 없다.

 

소똥을 수 십년 개똥이라 부르면 개똥 냄새가 나고 모두들 개똥으로 인식 하듯이 사람이나 동물까지도 부르는 명칭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의미를 갖고 있다.

 

듣기도 부르기도 이상한 이름, 한자 조합이 잘못돼 운이 잘 따르지 않는 이름은 한번 지으면 일생동안 사용해야 한다.

 

누구랄 수도 없지만 명색이 한문 꽤나 안다는 작명가들이 지은 이름을 보면 단순한 돈벌이에 급급해 소중한 작명을 함부로 대충 짓는 경우가 많다.

 

좋은 이름은 어감이 멋있고 자신의 타고난 기운에 맞는 이름이어야 함에도 문중의 돌림자나 가까운 작명가로부터 몇 만원의 돈을 주고 호적에 올리는 경우가 많다.

 

 

이름을 지을 때는 ‘오행’이라는 것이 있는데, 木(목), 火(화), 土(토), 金(금), 水(수). 오장육부(五臟六腑)중 오장을 뜻하는 이 오행에 자리 잡고 있는 글자들을 잘 조합해 음양오행론, 중심오행론 등을 토대로 지어야 한다. 특히, ‘수리법원형이정’에 벗어나서는 안된다.

 

원형이정은 천도지상이라 했으니 엄격히 지켜야 할 중요한 대목이다. 태어난 연월일시를 보면 뜨거운 기운을 받고 태어나는 사람과 차가운 기운을 받고 태어나는 자연의 기운, 그리고 후천적인 마음가짐을 만드는 것이 성명이다.

 

 

작명은 사람의 이름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므로, 상호·회사명·상품명 및 개명의 방법과 신생아들을 위한 좋은 이름 짓기까지 넓은 분야로 이어진다.

 

좋은 이름이란 용신 사주와 맞아야 하며 먼저 좋은 뜻이 있고, 행운의 번호와 삼합인장과 어울려야 한다.

 

또, 좋은 삼재수리와 진용이 돼야 하며 음양배치가 맞아야 한다. 이름 지을 때 수리오행 중에 초년운, 중년운, 장년운, 말련운이 분명히 있다.

 

 

좋은 이름을 작명하려면 우선 그 뜻이 좋아야 한다. 또, 음향, 자원, 삼원오행을 맞춰야 하며, 이기와 원, 형, 이, 정 그리고 육수를 맞추고, 무엇보다 사주용신을 보강하는 주역상을 잘 맞춰야 최상의 작명이 되는 것이다.

 

헌데 안산지역 일부 작명소 수준을 보면 숫자오행만 맞추는 수준인 곳이 있다. 간혹 엉뚱한 이름을 지어오면 입바른 소릴 해야 하는데 여간 곤란하지 않다.

 

생년월일시는 하늘과 땅과 부모의 삼원지기(三元至氣)를 지니고 태어나니 바뀌지 않는 것이고, 삼원지기(三元至氣)를 기반으로 바꾸지 않는 이름은 부모가 정성스레 지어주는 것이다.

 

따라서 태어나는 아이의 이름을 일시적인 충동이나 생각 없이 짓는다는 것 자체가 아이에게 못할 짓인 것이다.

 

선택권이 없어 평생 자기 이름에 대한 히스테리를 느끼며 사는 경우도 있다. 이름에 쓰이는 한자는 대법원에서 정한 인명용 한자가 있고 이름자로 쓰기를 꺼리는 불용문자가 있다.

 

 

대법원 제정 인명용 한자에는 교육용한자 1800자가 포함돼 있어 인명으로 쓰기에는 독음이나 훈이 부적합한 자가 많다.

 

가령 惡, 凶, 死, 哭 등과 骨, 怪, 橘, 惱 등은 뜻이나 음이 부적합한 글자로 알려지고 있다. 이 밖에 天, 地, 日, 月, 星, 春, 夏, 秋, 冬, 金, 銀, 石, 山, 江 등은 특별하거나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면 피해야할 글자다.

 

부족한 기운은 채우고 넘치는 기운은 빼줘야 조화가 이뤄 지는데 水가 넘칠 때 水氣를 가진 자를 피하며 火기가 넘칠 때 火氣를 가진 자를 피하는 경우이다.

 

또, 여성에게 특별히 피해야할 그런 자도 있다. 妃, 非, 悲나 亞, 兒, 牙 등은 각각 첩이나 부정적인 기가 있으며 불구, 미숙, 신체 등을 나타내므로 기가 좋지 않아 피하는 자다.

 

◆아호는 현대판 선비의 존칭이며 낙관은 살아있는 자의 위패라는데
아호는 문인, 학자, 예술가 등의 본이름 외에 따로 지어 부르는 이름으로 최근 사회적으로 내세울만한 모임이나 단체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다.

 

옛날에는 20세면 상관 즉 성인식을 하고 자(字)나 호(號)를 지어 불러주었던 유래가 있다.

 

 

그것은 성년이 된 사람에게 이름을 함부로 부르는 것은 상대에 대한 결례라고 여겨 아호를 사용했고 성명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면서 아호 또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개명대신 아호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아호는 이름 길흉에 관계없이 누구나 가질 수 있으며 사용 할 수 있다. 사회 업무상 개명이 어려운 경우 아호를 지어 사용하기도 한다.

 

낙관이라 함은 글씨나 그림을 완성한 뒤 화면 안에 마무리와 자필(自筆)의 증거로서 자신의 이름, 그린 장소, 제작 연월일 등의 관(款)을 적어 넣고 아호(雅號) 등의 도장을 찍는 것을 낙관 이라한다.

 

 

요즘에는 낙관을 지난 이들이 극히 드물지만 과거 한문학이 전성기를 이루던 시절, 낙관은 선비의 징표요 가산을 탕진해도 낙관은 지켜야 할 만큼 소중한 것이었다.

 

낙관이란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린 뒤 작자가 직접 그 작품에 년월(年月), 성명(姓名), 시구(詩句), 발어(跋語)를 쓰든가 성명(姓名)이나 아호(雅號)를 쓰고 인장을 찍는 전체를 의미한다.

 

 

또한 화면의 구도상 여백이 많아서 전체화면을 채우고 빈자리를 보충하기 위해서 본문과 관계있는 문장을 길게 덧붙이고 성명, 아호 등을 적어 글자수가 많아지게 하는 형식을 장관이라고 하고, 이와 반대로 화면 구도상 아호와 성명을 적고 인장을 찍을 공간만 있어서 글자수가 적어지게 하는 형식을 단관이라고 한다.

 

낙관에는 작가의 연령이나 신분을 밝히기도 하는데 윗사람이나 친구 등의 부탁으로 본문을 쓰고 낙관을 할 때는 항렬이나 선후배를 따져서 격에 맞게 해야 한다.

 

이름을 짓는 작명가로서 더 하실 말씀은
 ‘공자’님은 “지식을 교묘히 다듬어서 세상을 혼란스럽게 하는 것은 도둑놈보다 더 나쁘다”고 했다.

 

 

따라서 철학은 얄팍한 지식이 있다고 해서 함부로 남의 인생을 논하지 말라는 엄한 뜻이 담겨있는 것이다. 한문학은 깊이 알면 알수록 끝을 알 수 없는 오묘한 진리를 담고 있다.

 

나 역시 한문과 철학에 대해 안다고 할 수 없을 만큼 대단한 분야다. 늘 배우는 마음으로 초서체 글을 쓰고 읽다보면 춘하추동과 주야간의 변화가 현실과 맞물려있음을 느낄 때가 있다.

 

 

인간의 삶이란 참으로 오묘한 것이며 선하게 살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상담문의 : 태백당 010-2673-6943. 안산법원 앞 안산법조타운 1층

 

글·사진 김범식 기자

 

 

상기 기사는 경기도 광역주간신문 서부뉴스 2013년 9월2일자(제192호)와 포털싸이트 daum(뉴스-안산), 경기도 지방일간신문 경인매일에도 함께 보도돼 언론의 기능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습니다.

 

가장 빠른 뉴스로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안산인터넷뉴스는 공공기관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중심의 운영체제로 언론의 자유를 중시합니다. 시민의 눈과 귀로 함께 만드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제보 : kyunsik@hanmail.net  

※ 저작권자 ⓒ 안산인터넷뉴스-서부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범식(kyunsik@hanmail.net)

       

  의견보기
Ute
This article acviehed exactly what I wanted it to achieve. http://ndlrxvn.com [url=http://zcimsnz.com]zcimsnz[/url] [link=http://nsrjcmxtrq.com]nsrjcmxtrq[/link] 2015-10-21
Fkb
It's always a relief when someone with obvious <a href='http://zprohv.com'>exesitrpe</a> answers. Thanks! 2015-10-21
naruto
Four score and seven minutes ago, I read a sweet arcielt. Lol thanks 2015-10-18
Binnos
<a href='http://mei-lu.net/?document_srl=1473871&mid=Business&listStyle=&cpage='>http://mei-lu.net/?document_srl=1473871&mid=Business&listStyle=&cpage=</a> <a href='http://broad.. 2014-09-21
JiplepidA2848
of course and without the indigence to quantify message from triggering the temptation to eat whatsoever you eat. The markets are inundated with diet and [url=http://robsonbutle.. 2014-09-18
Morgan
“As he tried to her on the mind to bring that vava had food that he would not die and her casually announced that wichtje the dan self also difficult would gain, he rubbed a sa.. 2014-01-13
Alexandra
I had been looking through several of your articles about this website and I think this web page is extremely informative! Keep in posting. [url=http://maxheight.buzznet.com/us.. 2014-01-11
Kylie
Some genuinely fantastic work on behalf of the owner of this website, absolutely outstanding subject matter. [url=http://tallernow.mywapblog.com/leg-stretching-operation-or-per.. 2013-12-23
DobeKeede
<a href=http://groupmedicalinsurance.us/>group health insurance</a> <a href=http://1carinsurancecompanies.com/>car insurance company</a> <a href=http://cheapestcarinsurancequ.. 2013-12-16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안산시, 수도사업 각종 평가에서 잇따라 수상
안산시 상록수·단원보건소 동시 금연클리닉 운영
'블랙리스트' 논란 [안산순례길]… 숨겨진 내막 드러나
안산시 가족친화 인증기관 재인증 획득
안산시,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추진
안산시, 시민에게 감동을 주는 민원서비스 추진
학생에게 꿈을, 학생기자단 모집
동 정

제종길 안산시장은 10일 오전 10시 의회 본회의장에서 ..

동 정

제종길 안산시장은 20일 오후 3시 선부다목적체육관..

안산시 풍도분교 ‘미니어린이날 큰잔치’ 열려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및 예방수칙 준수 당부
‘제8회 안산시 어린이영어연극발표회’b성황리..
안산미디어라이브러리미디어강좌 새로 선보여
감골도서관 개관 21주년 기념 ‘블랙라이트 인..
안산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노동인권교육 실시
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사랑愛 반찬 나누기」진행
사동, 2018년 도시 숲 조성 추진
사동 주민참여예산1차 지역회의 개최
중앙동, 경로당 어르신의 효 생신잔치 열어
신길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워크숍 개최
안산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초지주민 옥상캠..
초지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역량강화 교육 실시
장애인 기능 경연의 장장애인기능경기 27일 개막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소방공무원건강관리 심포..
보건환경연구원 북부지원 환경분야 대학생 인턴..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북부 ‘찾아가는 창업..
덕암 칼럼 과거의과부와 현대의 돌싱녀
안양 덕현지구 재개발사업두고 제기된 항소심 ..
안산시새마을회 홀몸어르신 반찬나눔활동 전개
안산시, ‘다문화·다같이일자리 박람회’성료
상록수 치매안심센터 사업설명회 개최
2018년 단원구 행복공감 글판【여름편】게시
단원구 지방소득세전자신고·납부 홍보
해양동, ‘오늘은엄마밥 먹는날’ 행사 추진
본오2동 주민자치위원회, 약수경로당찾아가는 ..
안산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사랑의 반찬 나누..
호수동 주민자치위원회 화정천 환경정화 활동 실시
초지동통장협의회, 옥상텃밭「친환경 쌈채소 ..
경수상회, 초지동 저소득층을위해 사랑의 감자..
시흥뉴스 임병택 시흥시장 당선자,'시흥시를 ..
도, 오존‧다이옥신배출업소 980개 특별단속
도, 전국 최초로 빅데이터 분석 통한 가뭄피해..
아쉽게 놓친 DMZ다큐영화제화제작, 앵콜상영회..
도 농기원, 도시텃밭에서토종채소 팜파티 열어
경기도일자리재단, ‘여성 전문직업교육’ 하반..
도, 우기철 포트홀 신속복구를 위한 업무수행 ..
경기북부 119소방동요 경연봉일천초등학교, 신..
반월보건지소, 찾아가는 교육「반하다 봄ㆍ여..
단원구, 개인 신축 건물 취득세 일제조사 실시
단원구, 공공공지 내 자전거도로 보수
이동, 매화동산 매화축제 개최
안산센트럴푸르지오 현장민원실 운영… 입주민..
호수동 그린빌 8단지 주민잔치 열려
새빛유치원 7세반호수동 행정복지센터 견학


방문자수
  접속자누계 : 84,193,012
  현재접속자 : 102
  오늘방문자 : 9,579
명칭 : 안산인터넷뉴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서로 86(고잔동, 안산법조타운803호)
제보광고문의 031-475-3558 | 팩스 031-475-3557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5.3 | 등록번호 경기 아00048호 | 제호 : 안산인터넷뉴스
발행인 김형근, 편집인 유영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형근
Copyright by a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kyunsik@hanmail.net